[게시물 공지]상대를 불쾌하게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합니다

함께 드린 예물 (13절) (2023-1-13 금 / 민수기 7:12-89)

Author
Joonwoo Lee
Date
2023-02-01 22:26
Views
159
하나님의 성막이 드디어 세워졌습니다. (민 7:1)
성막에 기름을 발라 거룩하게 구별했습니다.
성막의 기구와 제단도 거룩하게 구별했습니다.

“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기를 지휘관들을 하루 한 사람씩
제단의 봉헌물을 드릴지니라 하셨더라” (11)

하나님은 각 지파의 지휘관들이
매일 돌아가면서 봉헌물을 드리라고 명하셨습니다.
각 지파마다 봉헌물을 가지고 성막으로 나아갔습니다.

첫날 유다 지파의 지휘관 나손이 나아갑니다.
130세겔 (1500g)의 은(쟁)반과 70세겔 (800g)의 은 바리를 드립니다.
두 그릇에는 소제물 기름 섞은 고운 가루를 채웠습니다.
또 13세겔 (115g)의 금 그릇과 그곳에 향을 채웠습니다. (13-14)

번제물을 위해 수송아지 1마리, 숫양 1마리, 일년된 어린 숫양 1마리도 드립니다.
속죄제물을 위한 제물로는 숫염소 1마리를 드립니다.
화목제물로 소 2마리, 숫양 5마리, 숫염소 5마리, 일년된 숫양 5마리를 드립니다. (15-17)

둘째 날은 잇사갈 지파, 셋째 날은 스블론 지파,
넷째 날은 르우벤 지파가 드립니다.
계속해서 5) 시므온 6) 갓 7) 에브라임 8) 므낫세 지파가 드립니다.
다음 날 9) 베냐민 10) 단 11) 아셀 12) 납달리 지파가 드립니다.

이렇게 12지파가 그릇들과 제물을 드렸습니다.
유다 지파로 시작하여 납달리 지파까지
성막을 중심으로 시계 방향의 진 순서대로 드렸습니다.

12지파 동일하게 은쟁반과 은 바리와 금 그릇을 드렸습니다.
그릇에 소제물과 향을 채워 동일하게 드렸습니다.
번제와 속죄제와 화목제를 위한 제물도 동일하게 드렸습니다.

인원이 많은 지파라고 더 드리지 않고,
인원이 적은 지파라고 덜 드리지 않았습니다.
모두가 동일하게 드렸습니다.

모든 지파가 같이 드렸기에 이하동문으로 기록을 끝내지 않습니다.
각 지파가 드린 제물을 반복해서 동일하게 기록합니다.
하나님께서 각 지파가 드린 예물을 기쁘게 받으셨습니다.

하나도 빠짐없이 모든 지파가 동일하게 헌신합니다.
모든 지파가 동일하게 하나님의 기쁨에 참여합니다.
하나님께서 각 지파를 다 기억하시고 기록하십니다.

이스라엘 12지파가 각자 준비한 예물을 가져왔지만
같은 마음으로 하나님 앞에 드렸습니다.
하나님 앞에 예물을 드리면서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.
이스라엘 각 지파가 함께 예물을 드리면서
하나님이 중심이 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나고 있습니다.

함께 예물을 드리면서 하나가 됩니다.
함께 하나님께 나아가면서 하나님 공동체가 됩니다.
함께 헌신하고 드리면서 함께 하나님의 기쁨을 누립니다.

하나가 되는 것은 그냥 되는 것이 아닙니다.
한 곳에 모여서 함께 헌신할 때에 하나가 됩니다.
하나님의 기쁨에 함께 참여합니다.
오늘 함께 하며, 함께하는 기쁨을 누리기 원합니다.
누구와 함께 기쁨을 누리겠습니까?

함께하면서 하나 됨을 확인하며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