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게시물 공지]상대를 불쾌하게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합니다

누가 크냐? (34절) (2024-3-6 수/ 마가 9:30-37)

Author
Joonwoo Lee
Date
2024-03-15 19:49
Views
48
e-QT 누가 크냐? (34절) (2024-3-6 수/ 마가 9:30-37)

“누가 크냐?” 라는 질문은 계속됩니다.
우리 나라에서 누가 큰 자냐?
내 동기들 중에서 누가 크냐?
어느 교회가 가장 크냐?

“예수께서 앉으사 열두 제자를 불러서 이르시되
누구든지 첫째가 되고자 하면 뭇 사람의 끝이 되며
뭇 사람을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하시고” (35)

예수님의 제자들도 누가 크냐를 가지고 논쟁했습니다.
얼마나 심각했는지 길을 가면서까지 논쟁을 했습니다.
이 문제를 빨리 해결해서 먼저 자리를 차지하고 싶었습니다.

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을 회복하실 분으로 생각했습니다.
이제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을 회복할 때가 가까왔다고 느꼈습니다.
그 날에 자신이 가질 지위를 생각해 놓았습니다.
그것을 위해 자신의 공적을 확실히 해놓고 싶었습니다.

제자들의 논쟁에 대해 예수님은 누가 큰 자인가에 대한
답변을 명쾌하게 해 주셨습니다.
“첫째가 되고자 하는 자는 끝이 되며.”

예수님은 크신 분입니다.
큰 자는 예수님을 닮은 사람입니다.
예수님은 자신의 필요를 우선시하지 않습니다.
다른 사람의 필요를 채워주고
자신의 것을 가장 나중에 두셨습니다.

큰 자는 뭇 사람을 섬기는 사람입니다.
종으로 섬기는 자가 큰 자입니다.
종은 주인을 이용하지 않습니다.
오히려 주인의 필요대로 쓰임 받습니다.

참된 리더십은 섬김 입니다.
다른 사람을 주인으로 섬기는 자입니다.
사람을 귀하게 생각하는 사람입니다.
큰 자는 다른 사람들을 진정으로 도울 수 있는 사람입니다.

큰 자는 약한 사람에게 함부러 하지 않습니다.
어린아이같이 약한 사람을 돕고 지켜줍니다.
그럴 때 공동체는 건강해집니다.
그런 사람이 큰 자로 공동체를 이끌어 갈 수 있습니다.

큰 자가 되려고 하는 사람은 예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.
지도자의 자리에 서 있는 사람은 이 원리를 배워야 합니다.
첫째가 되려면 자신이 뒷 편 자리로 가야 합니다.
큰 자가 되려면 종이 되어 섬기는 자리로 가야 합니다.

함부러 크게 되려고 하지 말아야 합니다.
크게 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모릅니다.
끝에 서서 종으로 섬기는 자만이 할 수 있습니다.
큰 자는 스스로 만들지 않고 하나님께서 만들어 주십니다.
그런 모습을 본 사람들이 그를 큰 자로 세웁니다.

내가 크고 높은 자가 되려고 하지 말고,
주님께서 세우시는 것을 보기 원합니다.
나는 낮아지고 마지막이 되기 원합니다.
주님을 닮아가기 원합니다.

큰 자가 되는 길이 세상과 성경은 다르게 말합니다.
성경은 낮은 자, 섬기는 자가 큰 자라고 합니다.
이것이 주님이 가신 길이기 때문입니다.
예수님을 따라 섬기는데 큰 자가 되기 원합니다.
오늘 어느 곳에서 낮은 자, 섬기는 자로 살겠습니까?

낮은 자로 사는 것의 축복을 알아가며…